편집 : 2017.9.23 토 13:36
> 뉴스 > 학술
     
중년 여성 절반, '얼굴 노화 자존감에 영향' 생각
숭실대 권혜진 교수팀, 40~50대 중년 여성 230명 조사
2017년 09월 14일 (목) 12:08:41 이의경 기자 fsn@fsnews.co.kr
   

국내 중년 여성의 절반 정도가 얼굴이 늙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갖고 있고 10명 중 6명 이상은 얼굴의 노화 개선이 자존감의 회복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14일 숭실대 화학공학과 권혜진 교수팀이 2015년 7∼9월 40∼59세 중년 여성 2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자신의 얼굴 노화에 대한 수용성 등을 분석한 결과 얼굴 노화에 대해 13.2%가 ‘매우 불안하다’, 36.1%가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중년 여성의 절반이 자기 얼굴이 늙어간다는 사실에 불안감을 갖고 있다는 의미다.

권 교수팀은 "중년기는 여러 환경적 요인으로 우울감ㆍ부정적 감정이 증가하는 시기"라며 "노화에 대한 불안감을 긍정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미용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체 건강이 양호할수록 원하는 기대수명이 길수록 스트레스가 클수록 자신의 얼굴 노화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권 교수팀은 "원하는 기대수명이 길다는 것은 삶에 대한 욕구가 강한 것이므로 이에 따라 젊음에 대한 욕구도 강한 것으로 여겨진다"며 "삶과 젊음의 욕구가 강할수록 스트레스의 정도는 더 컸다"고 설명했다.

얼굴 노화 개선이 중년 여성의 자존감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16.2%가 ‘크게 영향을 미친다’, 49.9%가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중년 여성 3명 중 2명은 얼굴 노화 개선이 자존감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여기는 셈이다.

권 교수팀은 "외모 등 신체적 매력이 높은 사람을 더 능력 있는 사람으로 보는 사회적 압박 때문에 외모에 대한 관심과 그에 따른 스트레스의 정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화장품 관련 뷰티산업 분야에서도 중년을 위한 다양한 상품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30년 우리나라의 노인 인구는 전체의 24.3%에 이르고 여성 노인은 27%로 예측된다.

이번 연구결과(중년 여성들의 노화인식에 영향을 미치는 복합적 요인)는 한국디지털정책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 대한급식신문사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1265 ㅣ 등록일자 : 2010년 6월 15일 ㅣ 제호 : 대한급식신문 ㅣ 발행/편집인 : 최석철ㅣ 발행일자 : 2008년 6월 9일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253 태영빌딩 5층 ㅣ 전화 : 02-515-4830 ㅣ 팩스 : 02-515-4820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석철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2010 급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sn@fsnews.co.kr